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마사지멘토

타이마사지 땀땡 뜻, 이런 말이었구나


안녕하세요, 여러분

오늘은 타이마사지 땀땡 뜻에 대해 알아보려고 해요.

타이마사지도 스웨디시 못지 않게 다양한 마사지 용어가 있다고 합니다.

현지에 여행가서 사용하는 용어, 한국 내에서 사용하는 용어 등이 있지만

오늘은 타이마사지 땀땡 뜻만 알아보겠습니다.

저는 타이마사지 땀땡 뜻을 모르고 있다가 이번에 조사하면서 알게 되었답니다.

저와 같은 분들이 계실 것 같아서 이번 주제를 선정해봤습니다.

천천히 진행할테니 끝까지 읽어주시길 바랍니다.

땀땡이란 태국식 발음으로 오이샐러드를 칭하는 단어라고 합니다.

태국에서는 땀땡보다 쏨땀이라는 것을 즐겨 먹는데요.

쏨땀은 파파야를 채 썰어 양념에 재워 먹는 음식이라고 해요.

한국인 입맛에는 양념에 버무려진 무생채와 야채를 같이 먹는 것 같아서

호불호가 없다고 합니다.

쏨땀과 땀땡을 만드는 방법은 절구에 고추, 마늘을 빻아 만든다고 합니다.

빻는 행위를 태국에서는 땀이라고 한다네요.

땡은 오이나 참외, 수박, 메론 등 박과에 속한 것들을 칭한다고 해요.

땀 + 땡을 합치게 되면 찧어 만든 오이샐러드라고 볼 수 있는 것이지요.

그렇다면, 어째서 음식인 땀땡이 타이마사지에 쓰이게 된 것일까요?

대충 절구에 빻는다 찧는다라는 말이 사용된 걸 보면 불건전하게 쓰이는 단어임을

짐작할 수 있겠죠. 한국에 있는 타이마사지샵의 관리사는 대체적으로 외국인 관리사님이

많이 계시는데, 몇 몇 관리사님들은 부수입으로 고객에게 추가금을 받고 유사성행위를

한다고 하네요.

타이마사지는 저렴하지만 강한 압으로 근육을 시원하게 풀어주어

사람들에게 인기 있는 마사지 중 하나입니다.

이러한 마사지를 기분 좋게 받아야 하지 않겠어요?

불건전업소, 퇴폐업소를 거르는 방법으로 방문 하시기 전에

마사지사이트에서 후기를 확인하고 가시면 도움이 될 것 같네요.


타이마사지 땀땡 뜻을 알아보았는데 궁금증이 해결 되셨을까요?

저는 다음에도 여러분께 도움이 되는 내용을 가지고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조회수 3,00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Kommentare


bottom of page